본문바로가기

뉴스

1.jpg


2.jpg


3.jpg

중국 유통 전시회 ‘C-star’, 중국 유통 업계 대표 전시회로 성큼


중국 상하이 유통 전시회 ‘C-star 2020’의 전시 일정이 내년 9월 2~4일로 확정됐다. C-star는 세계 최대 유통 전시회인 유로샵(EuroShop)의 글로벌 전시회로 2015년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지난 4월 성황리에 막을 내린 C-star 2019는 구찌, 토리버치, 루이비통, 스와로브스키, 게스, UR, 언더아머, 에스프리, 스타벅스, 퓨마, 아디다스 등 세계적인 기업들을 포함해 업계 관계자 13,674명이 방문했다. 중국 시장을 주요 타겟으로 하는 C-star 2019에는 베이징, 청두, 하이난, 위난, 후베이 등에서 특히 많은 방문객이 찾아왔다.


참가사의 경우 한국의 통신장치 제조사인 라인어스를 비롯해 10개국 150개사가 참가했다. 이들 기업들은 샵피팅, 샵퍼니싱, 매장 디자인, 비주얼 머천다이징, 스마트 유통 기술, 조명, 케이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는데, 중국 유통 시장에 딱 필요한 제품군이 많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처음 참가한 엡손 차이나의 딩 루오밍(Ding Ruoming) 프로젝트 매니저는 “유통 산업 관계자들이 많이 찾는 C-star 참가가 우리에겐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참가를 통해 많은 브랜드 관계자를 비롯해 상업공간 디자이너들과 관계를 형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를 방문한 하우스언더더돔의 왕 관(Wang Guan) 디자인 디렉터도 “여러 참가사들과 대화하며 최신 정보와 트렌드를 읽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C-star를 매년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C-star에서 준비한 부대행사 또한 남달랐다. C-star의 하이라이트인 ‘C-star 리테일 포럼’의 경우 보시덩, TAYOHYA, 독일 백화점 L&T 등 주요 유통 업체 관계자들이 연사로 참여하여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중국의 대표적인 유통사인 TAYOHYA의 추이 지휘(Cui Zhihui) 브랜드 개발 팀장은 “이 포럼을 통해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발견하고 마케팅 채널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리테일 라이프 존’이라는 모토로 기획된 300㎡ 규모의 ‘리테일러 허브’ 특별전에서는 무인 편의점인 지안24를 비롯해 엘프색, 폭스페리, 리오프레쉬 등의 주요 브랜드의 사례를 다뤄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와 함께 고객 행동 분석, 인터렉티브 스마트 디스플레이, 비주얼 피팅 시스템, 로봇 솔루션 등을 활용한 매장 솔루션이 다양하게 전시되었다.


C-star는 내년 9월 개최를 앞두고 ‘미래 스토어 디자인’, ‘하이 토크 팝업 스토어’, ‘C-star 2020 프로모션 컨퍼런스’ 등 중국의 여러 도시와 독일에서 다양한 행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C-star 2020에 대한 기대를 높여갈 예정이다.